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소규모 건설현장 추락예방 조치 미흡 다수 적발

기사승인 2022.05.06  17:10:1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국토안전관리원 제공

국토안전관리원 중부지사가 올 1분기 중소규모 건설현장에 대한 안전점검 결과 '안전난간 및 추락예방 미조치'가 전체 지도계도 사항의 절반을 차지했다.

중부지사는 1분기 529개소의 중소규모 건설현장을 점검해 726건의 현장지도를 실시했다. 안전 관리와 관련해 가장 많이 지적된 사항은 '안전난간 및 추락예방 미조치'로 전체의 50.6%인 368건이었다. 이어 '시스템 및 강관비계 설치불량'이 38.2%인 278건, '안전관리계획 수립 미흡'이 5.6%인 41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관리원이 1분기에 발생한 5명의 건설사고 사망자에 대한 사고 원인을 분석한 결과 '추락'이 3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끼임'과 '깔림'은 각각 1명씩으로 나타났다. 관리원은 이러한 분석 결과를 토대로 건설사고 예방 효과를 높이기 위해 2분기부터 현장점검 시 '추락 관련 세부점검 지침'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최종근 관리원 중부지사장은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상 기자 safe@119news.net

<저작권자 © 주식회사 한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윤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1 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2

국민안전방송

1 2 3 4 5
item35

일반기사

item43

산업안전 켐페인

1 2 3 4 5
item39

일반기사

그때 그 사건 영상

1 2 3 4 5
item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