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 용인시, 공공건축 계약에 안전사항 의무 담기로

기사승인 2022.05.13  13:05:23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인터넷 캡처 | 용인시청

경기 용인시가 전국 최초로 공공건축 공사 계약시 특수조건으로 품질·공정·환경 관련 의무 사항을 포함시키기로 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그간 지자체가 공공건축물을 짓기 위해 공사계약을 할 때는 계약집행 기준에 따라 설계 변경, 대가지급, 하자보수 등의 일반적인 사항에 대해서만 계약서 기재를 해왔는데, 이번 조치로 관급공사에 구체적인 안전관리 강화 방안을 도입한 것이다.

우선 계약자의 의무사항을 명확히 기재하고 현장 대리인, 안전 관리자를 현장에 전담 배치하도록 했으며 근로자를 대상으로 화재 예방을 위한 교육을 실시하고 화재 발생 우려가 있는 작업을 시작하기 전엔 소화 장비를 현장에 비치, 인화성 물질을 현장에서 제거한 후 작업에 임하도록 했다.

공정이나 현장 환경 등을 적절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한 가이드 조항과 노무·자재·하도급 관리 감독을 위한 세부적 사항도 담았다.

시는 다음 달 착수하는 용인공영버스터미널 재건축 계약 건부터 이 특수조건을 반영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올해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돼 건설 현장 안전에 대한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만큼 공사별 특성에 맞게 탄력적으로 특수조건을 반영해 산업재해를 예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상분 기자 safe@119news.net

<저작권자 © 주식회사 한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상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1 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2

국민안전방송

1 2 3 4 5
item35

일반기사

item43

산업안전 켐페인

1 2 3 4 5
item39

일반기사

그때 그 사건 영상

1 2 3 4 5
item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