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50인 미만 사업장에 공동 안전관리자 지원 사업

기사승인 2024.02.19  14:43:56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한국안전신문DB | 중대재해처벌법(CG)

고용노동부가 중대재해처벌법의 확대 적용으로 인한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해 '공동 안전관리자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공동 안전관리자 지원사업은 인건비 부담 등으로 여력이 부족해 안전보건 전문가를 채용하지 못하는 사업장들을 위해 지역별·업종별 사업주 단체가 안전관리자를 채용하고, 소속 회원사들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노사 모두가 필요성을 강조해온 이 제도는 올해 신설됐으며 공동 안전관리자 총 600명에 대해 사업주 단체의 인건비를 월 250만원 한도 내에서 최대 8개월간 지원한다.

고용부는 이 사업을 통해 전문성을 보유한 공동 안전관리자가 협회나 단체에 소속돼 사업장을 지속 관리하고 50인 미만 사업장의 안전관리체계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고용부는 다양한 업종과 단체의 참여를 유도하고자 지난 14일부터 전국 설명회를 열고 있다. 오는 19일에는 광명, 21일 대전, 26일 대구, 28일 광주, 29일 창원 등 총 5차례에 걸친 설명회도 예정돼 있다.

류경희 고용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소규모 사업장의 안전관리 역량 강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며 "현장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재호 기자 safe@119news.net

<저작권자 © 주식회사 한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1 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2

국민안전방송

1 2 3 4 5
item35

일반기사

item43

산업안전 켐페인

1 2 3 4 5
item39

일반기사

그때 그 사건 영상

1 2 3 4 5
item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