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선업 중대재해 잇따라··· 긴급 안전교육 실시

기사승인 2024.05.20  15:17:07

공유
default_news_ad1
자료=고용노동부 제공 | 강선 건조업 중대재해 설명

조선업 현장에서 중대재해가 잇따라 발생하는 가운데 고용노동부가 중소 조선사 등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교육과 간담회 등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고용부는 올해 조선업에서 떨어짐, 깔림, 부딪힘, 폭발 등 9건의 중대재해가 발생해 1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부산·경남 지역에서 근로자 2명이 한꺼번에 숨지는 중대재해가 3건 연달아 발생하기도 했다.

조선업은 특성상 위험한 작업과 공정이 많고 여러 협력업체가 참여하는 데다, 숙련 인력이 부족해 사고 위험이 크다는 게 고용부의 설명이다. 노동자 1만 명당 산재 사망률도 조선업이 전체 업종의 두 배에 가깝다.

정부는 추가 재해를 막기 위해 조선사가 밀집한 부산과 경남 지역, 광주와 전라 지역에서 각각 오는 21일과 23일 중소 조선사 사업주 간담회를 열고 현장의 위험요인 발굴과 개선을 주문할 방침이다.

또한 22일부터 30일까지 중소 조선사 사업주와 안전보건업무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해 최근 사고 발생 현황과 사례를 공유하고, 안전보건수칙을 전파할 예정이다. 현장 외국인 근로자들을 위한 외국어 교육자료도 공유하기로 했다.

아울러 오는 22일 현장점검의 날 조선업 안전관리 현황을 집중적으로 살피고 지방청별로 지역별 자체 기획감독 실시 여부도 검토 중이다.

김재호 기자 safe@119news.net

<저작권자 © 주식회사 한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1 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2

국민안전방송

1 2 3 4 5
item35

일반기사

item43

산업안전 켐페인

1 2 3 4 5
item39

일반기사

그때 그 사건 영상

1 2 3 4 5
item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